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금정굴인권평화재단

‘금정굴 양민학살’ 발굴 저지-강행 공방

 

경기도 고양시가 한국전쟁 중 학살된 양민들의 사체발굴작업(한겨레신문 25일치 23면)을 뚜렷한 이유없이 제지해 유족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26일 ‘고양 금정굴사건 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김양원)에 따르면 고양시민과 유족들로 구성된 이 단체는 지난 25일부터 양민 사체가 집단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고양시 탄현동 고봉산 기슭의 금정굴에서 본격적인 발굴작업을 벌일 계획이었으나 고양시 공무원들이 발굴장비를 강제로 철수시키는 바람에 작업을 하지 못했다.

 

고양시 쪽은 “유족들이 사전에 허가를 받지 않고 산림을 훼손해 도시계획국 직원과 공익요원을 현장에 보내 발굴작업을 중단시켰다”며 유족들이 사전에 산림훼손허가를 받지 않고 임의로 벌목한 행위는 경찰 고발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족들은 “이미 산 주인의 동의를 받았고, 발굴작업을 시작하면서 불가피하게 굴 입구 주변에 있는 지름 5~10cm정도의 소나무 10여 그루를 베어냈으나 묘지 주변의 나무는 동사무소 신고만으로 처리가 가능하다고 해 신고절차를 밟았다”고 반발하고 있다.

진상규명위 쪽은 26일 오전 철수했던 장비를 다시 설치하고 일꾼 10여명을 고용해 발굴작업을 강행했다. 강세준 기자 (1995. 9. 27. 한겨레)

 

19950927_한겨레.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신원감정‧장례‧진상규명 요구 거절, 굴입구 1주일째 방치(한겨레, 1995. 10. 14) file 관리자 2013.09.06 1452
18 '금정굴' 유골시위 file 관리자 2013.09.06 1402
17 금정굴학살 진상규명 정부에서 적극 나서야(한겨레, 1995. 10. 11) file 관리자 2013.09.06 1350
16 금정굴 발굴유골 1백50명 넘을 듯 file 관리자 2013.09.06 1495
15 두골 등 6백여점 또 발굴(한겨레, 1995. 10. 4) file 관리자 2013.09.06 1354
14 (사설)‘금정굴 학살 규명’ 정부가 나서라(한겨레, 1995. 10. 4)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9.03 1302
13 교양 <PD수첩>(MBC 오후 11:00)(경향, 1995. 10. 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9.03 1354
12 PD수첩 <금정굴의 넋>(한겨레, 1995. 10. 3)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9.03 1538
11 <금정굴 학살> 첫 확인(동아, 1995. 10. 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9.03 1370
10 고양 <금정굴 학살> 유골발굴(경향 1995. 10. 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9.03 1363
9 총알박힌 두골 등 3백70점 발굴(한겨레 1995. 10. 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0 1416
8 93년 ‘피학살양민유족회’구성 함겨운 결실 … 정부 나설 차례(한겨레 1995. 10. 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0 1392
7 지하12m서 두개골조각 등 38점(한겨레 1995. 9. 30)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0 1391
» ‘금정굴 양민학살’ 발굴 저지-강행 공방(한겨레 1995. 9. 27)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0 1434
5 어제 유해발굴 시작 … 1천여명 매몰 추정(한겨레 1995. 9. 25)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0 1374
4 <금정굴사건>재조명, 진상규명 해야(동아 1993. 10. 2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0 1332
3 지난 50년 부역자 낙인 5백명 희생…어제 합동위령제(한겨레 1993. 9. 26)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0 1385
2 유족, 연좌제 겁나 43년 동안 말 못하고 쉬쉬(중앙 1993. 9. 13)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09 1464
1 "9.28수복 때 대학살"(경향 1993. 9. 14)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07 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