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금정굴인권평화재단

희생자 고산돌(중면 백석리)

2013.10.24 14:41

관리자 조회 수:1686

희생자 고산돌은 김포에서 살다가 1950년 3월 고양군 중면 백석리 백신마을로 이사 와 농사를 지었다. 6․25 전쟁이 나자 김포로 피난을 가려 했으나 배가 없어 갈 수 없었다고 한다.

 

백석리에서 살던 조카 고준수, 고준구가 좌익활동을 하다가 전쟁 중 행방불명된 일이 있었다. 국군 수복 후 치안대원들이 이들의 행방을 찾는다며 희생자 고산돌을 연행했다. 1950년 10월 초 점심식사 직후 총을 멘 치안대들이 고산들을 비비선으로 묶어서 끌고 갔다. 당시 희생자의 처 김어진이 매달리면서 따라가자 치안대가 총부리로 찌르면서 마치 쏠 것처럼 총을 겨누기도 하였다. 그래서 가족들은 따라가지 못하고 마당에서 바로 끌려 가는 것만 보았다.

 

그를 끌고 간 치안대는 백석리 치안대(대장 박인학)이었고 끌고 가던 4~5명의 치안대원들은 평상복을 입고 있었으며 팔에 완장을 찼고 두 명이 총을 메고 있었다.

 

연행된 지 2~3일 후 고양경찰서로부터 밥을 가져오라는 연락이 왔으며 도시락은 희생자의 큰 딸 고정임이 열흘간 날랐다. 열흘째 되던 날 고양경찰서 경찰관으로부터 ‘다른 곳으로 갔으니 더 이상 밥을 가져오지 마라’는 말을 듣게 되었다.

 

가족들은 고양경찰서로 끌려간 주민들은 모두 죽었다는 소문에 따라 어디선가 죽었을 것으로만 짐작했을 뿐 1995년 유골이 나올 때까지 금정굴에서 희생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한다. 희생자가 초기에 연행된 지 12~13일 후에 희생되었으므로 10월 12일경에 희생된 것으로 보인다.

 

사건 후 희생자의 처도 행방불명된 조카들을 찾아내라며 한 달 동안 고양경찰서로 끌려가 손가락에 총알을 끼워 조이는 고문을 당했다.

 

허창 등 치안대원들이 고준수 등 행방불명된 사촌들의 땅을 빼앗아 갔다. 허창이 사촌들의 땅을 점유하자 모친께서 경찰서를 찾아가 이 사실을 바로 잡아달라고 진정했는데, 경찰서는 ‘고씨 성이 아닌 김씨 김어진이 주장하니 안 된다’ 고 오히려 협박을 당했다. 결국 1980년 특별조치법에 의해 허창 소유의 땅이 되어 버렸다고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 희생자 정씨 안종건 안복례(은평면 구산리) 관리자 2013.10.28 1650
57 희생자 김순동(은평면 수색리) 관리자 2013.10.28 1521
56 희생자 이금현(지도면 행주외리) 관리자 2013.10.28 1653
55 희생자 이병희(지도면 신평리) file 관리자 2013.10.28 1828
54 희생자 이태우(지도면 강매리) 관리자 2013.10.28 5720
53 희생자 지희덕 유순범(신도면 화전리) 관리자 2013.10.28 1544
52 희생자 황재덕 황온순 정범성(신도면 화전리) 관리자 2013.10.28 1561
51 희생자 황뇌성 황을성(신도면 현천리) 관리자 2013.10.28 4337
50 희생자 박중원 박상하(원당면 주교리) file 관리자 2013.10.27 5762
49 희생자 장기연 장석용 장기철(원당면 도내리) 관리자 2013.10.27 3827
48 희생자 김대봉 최대철(벽제면 사리현리) 관리자 2013.10.27 4544
47 희생자 서정희(벽제면 사리현리) 관리자 2013.10.27 1526
46 희생자 이봉훈(벽제면 사리현리) 관리자 2013.10.27 1557
45 희생자 김호연(벽제면 내유리) 관리자 2013.10.27 1536
44 희생자 김상국(벽제면 내유리) 관리자 2013.10.27 5981
43 희생자 홍기원(벽제면 성석리) 관리자 2013.10.27 1824
42 희생자 노춘석(송포면 법곶리) 관리자 2013.10.27 1549
41 희생자 심재천(송포면 법곶리) 관리자 2013.10.27 1482
40 희생자 노인성(송포면 법곶리) 관리자 2013.10.27 1530
39 희생자 유필준(송포면 법곶리) 관리자 2013.10.27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