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금정굴인권평화재단

희생자 이봉훈(벽제면 사리현리)

2013.10.27 14:43

관리자 조회 수:1558

희생자 이봉훈은 사리현리 왁새울 마을에서 살았으며, 인민군 점령 아래에서 인민위원회 일을 보았다.


9․28 수복 후 마을 치안대에게 잡혀갔는데 치안대원들은 모두 이봉훈이 아는 사람들이었다.

고양경찰서로 옮겨지자 희생자의 처 김동순이 고양경찰서로 밥을 날랐는데 10월 17일 ‘고양경찰서에 없으니 가지고 돌아가라’라는 말을 듣게 되었다.

이후 가족들은 이봉훈이 금정굴에서 희생되었을 것으로 짐작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