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금정굴인권평화재단

희생자 김상국(벽제면 내유리)

2013.10.27 00:53

관리자 조회 수:5835

벽제면 내유리 신선마을에 살면서 농사를 짓던 김상국은 고양지역과 인접해 있던 파주군 조리면의 좌익 송영덕에 의해 국민보도연맹에 가입되었다. 내유리 인근에서는 전쟁 발발 전 국민보도연맹원들이 끌려나와 매를 맞는 모습이 자주 목격되었다. 희생자의 형 김상진 역시 국민보도연맹원이었을 것으로 보이는데, 전쟁 발발 직전부터 행방불명 상태로서 피살당했는지 알 수 없다.


희생자도 전쟁 전 국민보도연맹에 가입하게 되었으며 인민군 점령 아래에서 의용군을 가던가 아니면 남아서 부역을 하던가 하는 양자택일을 강요당하였다. 결국 희생자는 의용군에 가지 않기 위해 부역을 선택하였다.

부역을 한 주민들은 주로 곡물의 수를 세는 일을 하였는데 국민보도연맹의 생존자들과 함께 그 일에 참여한 사람들은 국군 수복 직후 모두 살해당했다.


9·28 수복 직후 마을에 미군이 들어오고 3~4일 사이에 국민보도연맹원, 부역혐의자들이 모두 잡혔으며 김상국도 이 때 끌려갔다. 희생자는 수복되고 삼일 째인 10월 1일경에 잡혔다.


수복이 되자 치안대가 김상국을 잡으러 왔는데 그 때 큰 집으로 피신해서 없자 대신 부친 김영재를 내유2리 치안대 사무실로 잡아갔다가 풀어주었으며 이 소식을 들은 희생자가 다음 날 집으로 돌아와 치안대 이종율에게 바로 묶여 끌려갔다.


당시 가족들은 매나 몇 대 맞고 풀려나올 줄 알고 있었으며 부친 김영재가 “너 가도 되냐?”고 하자 희생자는 “나는 죄가 없어요. 아무 일도 없을 거예요”라며 치안대를 따라갔다. 김상국은 고양경찰서로 바로 끌려갔으며 가족들이 교대로 7~10일 동안 밥을 날랐다.


당시 고양경찰서에는 면회를 온 사람들이 많았으며 밥을 가지고 가서 접수를 시키고 기다리면 이름을 불렀고 밥을 주고 다시 빈 그릇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곤 하였다. 마지막으로 밥을 나른 가족은 희생자의 처였는데 “(이제는 김상국이) 없으니까 밥을 도로 가져가라”는 말을 듣고 그냥 돌아왔다. 그 말을 듣고 이제 죽었다고 생각하였다. 그 후 가족들은 치안대가 부역혐의자들을 쏴 죽여서 한강에 띄웠다는 이야기를 들었었고 당시로서는 그러려니 하면서 참고 있어야 했다.


당시 마을에서 희생자와 함께 연행되었던 이웃 김구연은 쌀 수십 가마를 주고 풀려났다고 알려졌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희생자 김상국(벽제면 내유리) 관리자 2013.10.27 5835
97 희생자 고춘선(은평면 불광리) 관리자 2013.10.28 5728
96 희생자 유희철(송포면 덕이리) 관리자 2013.10.27 5643
95 희생자 박중원 박상하(원당면 주교리) file 관리자 2013.10.27 5629
94 희생자 이태우(지도면 강매리) 관리자 2013.10.28 5586
93 희생자 박순조 박순환(중면 일산리) 관리자 2013.10.24 5463
92 희생자 심기만 심우현 심준섭(송포면 법곶리) 관리자 2013.10.27 5364
91 희생자 이규봉 이정례(중면 일산리) 관리자 2013.10.24 5363
90 희생자 한창석(중면 일산리) file 관리자 2013.10.24 5230
89 희생자 김대봉 최대철(벽제면 사리현리) 관리자 2013.10.27 4401
88 희생자 안점봉 안형노 안상노 안종덕 안종옥(송포면 덕이리) 관리자 2013.10.27 4293
87 희생자 황뇌성 황을성(신도면 현천리) 관리자 2013.10.28 4194
86 강신원(의용경찰대)의 기억 관리자 2013.10.29 3930
85 이은칠(의용경찰대)의 기억 관리자 2013.10.29 3881
84 희생자 장기연 장석용 장기철(원당면 도내리) 관리자 2013.10.27 3693
83 희생자 서상용 서병철 서병욱(중면 일산리) 관리자 2013.10.24 1776
82 희생자 최의현(중면 마두리) 관리자 2013.10.24 1750
81 희생자 허정임(중면 백석리) file 관리자 2013.10.24 1750
80 희생자 이병희(지도면 신평리) file 관리자 2013.10.28 1694
79 희생자 이봉린(중면 일산리) file 관리자 2013.10.24 1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