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금정굴인권평화재단

평창지역사건 종합

2013.07.16 09:56

인권평화연구소장 조회 수:1319

1946년부터 한국전쟁 직전까지 평창에서는 토벌작전이 수시로 행해졌으며 이에 따라 산간 마을 주민들의 피해가 컸다.

인천상륙작전 후 평창지역에는 9월 28일 국군 3사단 선발대가 진입하였고 9월 30일 수복되었다.

 

<부역혐의 피해>

 

평창중학교 서무주임이었던 중리 이건웅은 인민군 점령기 인민위원회에서 일하게 되었고 이 때문에 국군 수복 후 평창경찰서로 연행되었다. 며칠 후 가족들이 평창경찰서에 가서 면회를 신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이후 원주경찰서로 이송되었다는 소문이 전해졌으나 이후 생사가 확인되지 않았다.

 

 

구분

사건발생일

희생장소

희생자 수

가해조직

비고

부역

1950. 10.

71

경찰

강원도경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