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금정굴인권평화재단

원주지역사건 종합

2013.07.09 15:27

인권평화연구소장 조회 수:1184

<국민보도연맹사건>

 

원주는 강원도 각 군 중에서도 가장 후방에 있었으며, 국군 6사단의 3일간 춘천방어로 다른 사단 방어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후퇴에 여유가 있었다. 이 때문인지 6사단의 후퇴 경로를 따라 횡성에 이어 국민보도연맹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원주읍 개운리 권혁남 등 30여 명의 주민들이 6월 30일경 원주경찰서로 연행되었다가 원주 판부면 금대리 일명 ‘가리파 고개’에서 희생되었다.

 

<(군)형무소사건>

 

같은 시기에 후퇴하는 국군(6사단 헌병 추정)은 1950년 6월 30일 원주 군형무소의 재소자 180여 명을 6대의 트럭에 싣고 원주 뒷산으로 끌고 가 총살했다. 1950년 7월 25일자 『로동신문』에는 현장생존자 박승봉의 인터뷰 기사가 실려 있다. 이에 의하면 3~5명씩 포승줄로 묶어 트럭에 실렸으며 한 시간 반 가까이 돌아다닌 후 “충주에 다 왔으니 머리를 들라”고 했으나 도착한 곳은 원주읍 뒷고개였다. 현장에는 이미 헌병대가 총살을 대기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원주형무소는 1979년 설치되었으므로 이는 6사단 군 형무소였던 것으로 보인다.

 

<부역혐의 피해>

 

인민군 점령기 원주지역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조사되지 않았다.

원주지역은 1950년 9월 30일 국군 6사단에 의해 수복되었다. 당시 6사단 19연대는 10월 2일 문막에 교전한 후 양평으로 진입했는데, 같은 시기 문막에서는 국군에 의해 주민 20여명이 지서로 연행당했다. 당시 주민들은 심하게 고문을 당했으며 원주로 이송 당하던 중 군군에 의해 동화리 세고개(속칭 쇠고개) 숲속에서 학살당하였다.

 

<1‧4후퇴시기 피해>

 

1‧4후퇴를 앞둔 1950년 12월에는 문막리 최병남, 김보배 등이 문막지서로 끌려간 후 희생되었다. 원주경찰서는 이 시기에 주민들을 양안치재에서 학살했다. 1950년 12월 말 단계리 세포위원장이었던 손어봉, 그의 큰 아들 손상룡, 인민위원장 손수천이 희생당했다. 손어봉은 지정면 보통리에서 피신하다가 역전지서로 간 후 행방을 알 수 없으며 손상룡, 손수천은 원주경찰서로 잡혀간 뒤 양안치재에서 희생당했다. 같은 시기에 봉산리 신학준 일가족 3명이 경찰에 연행되어 총살당했다.

 

이상 원주지역에서 확인된 민간인 집단학살사건을 종합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사건발생일

희생장소

희생자 수

가해조직

비고

보도연맹

1950. 6. 30.

판부면 가리파고개

30

6사단

형무소

1950. 6. 30.

원주읍 뒷고개

180

6사단

부역

1950. 10. 2.

동화리 세고개

94

6사단

강원도경찰국

1‧4후퇴

1950. 12.

양안치재

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