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군의 발단, 하극상인가 부정에 대한 저항인가신기철 소장의 민간인 희생자로 보는 한국전쟁 전후사(1)

국방부의 <한국전쟁사>에 따르면 한국전쟁이 일어나기 전 숙청당했던 국군의 수는 장교 242명, 사병 4133명으로 모두 4375명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 8천명에 이른다는 주장까지 있는 것을 보면 이 수는 신원이 확인되는 최소치일 것으로 보인다. 숙군의 압력을 이기지 못해 스스로 군복을 벗었거나 ‘강표월북사건’ 경우처럼 탈영 또는 월북한 경우는 이 통계에서 빠졌을 것이다.

이 엄청난 피해를 가져왔던 숙군작업에 대해, 한국전쟁에서 생존하여 퇴역한 장성들이나 <한국전쟁사>의 서술에는 공통된 입장이 있다. 숙군 없이 전쟁을 맞았을 경우를 생각하면 끔찍하게 패전했을 것이라는 주장으로 숙군공작을 합리화하는 것이었다. 과연 그랬을까?

기사 전문 보기  http://www.minplus.or.kr/news/articleView.html?idxno=2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규장각 콜로키움 발표자료입니다 file 관리자 2016.10.22 229
20 전재흥, 서천등기소 사건 관련자로 조작되어 희생(민플러스) 관리자 2016.09.20 287
19 이하영, 노모 위해 피란 포기하다 결국 희생(민플러스) 관리자 2016.09.08 344
18 이봉린, 교활한 이승만 정권의 희생양 된 마을지도자(민플러스) 관리자 2016.08.24 283
17 어수갑, 금정굴에서 쓰러진 항일·통일운동가(민플러스) 관리자 2016.08.09 353
16 오홍탁, 이승만 정권에 학살당한 해남 항일농민운동가(민플) 관리자 2016.07.27 324
15 박원근, 해방후 친일경찰에 다시 끌려간 항일운동가(민플) 관리자 2016.07.27 316
14 박세열, 단정 수립 직후 학살당한 임실 민주운동가(민플러스) 관리자 2016.07.04 348
13 6.25, 전쟁의 시작인가, 학살의 시작인가(민플러스) 관리자 2016.06.29 371
12 이현열, 형무소서 희생당한 민주혁명가(민플러스) 관리자 2016.06.21 306
11 이상규 소령, 해병대 창설 제안한 함대사령관(민플러스) 관리자 2016.06.07 378
10 전호극 소령, 김구 선생을 지지했던 해군통신학교 교장(민플러스) file 관리자 2016.05.23 374
» 숙군의 발단, 하극상인가 부정에 대한 저항인가(민플러스) 관리자 2016.05.10 375
8 2015년 고양인권학교 발표문 file 금정굴재단 2015.06.20 543
7 진실, 국가범죄를 말하다 file 관리자 2014.08.01 815
6 금정굴에서 만나는 평화 발표문 file 금정굴재단 2014.02.14 896
5 2013년 제5회 전국기록인대회 발표문 file 관리자 2013.11.04 1147
4 한국전쟁 전후사 연구에 있어 구술과 국가기록물의 상호보완성 고찰(2012년 구술기록학회) file 관리자 2013.10.24 926
3 민간인학살의 참상과 해결과제 file 관리자 2013.10.10 1017
2 진상규명 현황과 사회적 과제(2013년 7월 22일 국회토론회) file 관리자 2013.10.10 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