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금정굴인권평화재단

DSC01776.JPG

(부친 김형렬 님의 희생경위에 대해 증언하시는 김기성님)

 

3월 17일(월) 김기성 금정굴사건 희생자유족을 시작으로 "2014 고양지역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희생자 실태조사"가 시작되었습니다.

 

김기성님께서 증언하시는 이 자리에는 마임순고문님, 이경숙회장님, 신기철 연구소장 외에 남동진 고양신문기자, 박경만 한겨레신문 기자께서도 참석하여 취재했습니다.

 

목격 증언을 토대로 당시를 재구성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7식구의 가장이신 김형렬께서는 덕이동 할미마을에 살았으며, 1950년 당시 35세이셨습니다 .

 

전쟁은 천둥소리 같은 포성과 함께 찾아왔습니다.

식솔을 이끌고 피난한다고 했으나 이웃마을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인민군들이 지나가고 학교에서 강연회가 열려 주민들이 동원되었습니다.

 

2개월 지난 뒤 수복이 되었고 희생자는 수복하던 아군을 환영하기 위해 일산역으로 가던 중 고양경찰서로 연행당하셨습니다.

할미마을을 떠나 일산으로 향하던 주민 10여 명을 볼 수 있었고 이 중 3명이 연행당했던 것이었습니다.

희생자는 김형렬, 김재환, 김영환.

 

가족들은 고양경찰서로 밥을 날랐습니다.

이틀 뒤 경비를 서던 경찰관은 밥을 그만 가져오라고 했고...

음력 8월 25일(양력 10월 6일) 탄현 한춘호 한의원 앞에서 처가 식구들이 금정굴로 끌려가는 김형렬을 목격했습니다.

희생자가 입은 삼베옷은 피범벅이었습니다.

잠시 뒤 학살의 총성이 요란하게 퍼졌습니다.

 

피해는 학살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치안대는 숫가락 6개와 밥그릇 6개를 제외하고 모든 살림살이를 가져가 버렸습니다.

이들은 폭격을 피하기 위해 파놓은 방공호에 겁 주려는 듯 총질을 하고 떠났습니다.

그렇게 한 달 정도 남은 가족들 역시 죽음의 공포 속에서 살아야 했고 결국 서울로 떠나게 되었습니다.

 

1995년 유골발굴 당시 활동했던 김기성님은 "이제 증언하게 된 것은 어려서부터 겪은 죽음의 공포를 이기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히면서 "늦었지만 이제라도 부친의 억울한 죽음을 밝히는 길에 함께 하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7 고양시장, 시의회 의장 면담요청 공문 보냈습니다 [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7.08 9939
296 출판사 등록되었습니다 file 금정굴재단 2015.09.17 3655
295 동아시아대학생평화캠프 금정굴 방문 [1] file 금정굴재단 2014.02.14 2934
294 강경대열사 추모사업회에서 금정굴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19 2802
293 청아공원 방문했습니다 [1]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7.10 2701
292 서중석교수 초청 강연회 "민간인학살과 이승만" 잘 마쳤습니다 file 금정굴재단 2013.11.21 2700
»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실태조사 시작 file 금정굴재단 2014.03.18 2686
290 여고생들이 현장 방문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9.02 2601
289 오늘(3월 21일)까지 유족 일곱분 인터뷰 file 금정굴재단 2014.03.21 2562
288 위령제 초대장 file 관리자 2013.09.12 2506
287 "평화협정체결을 위한 국제평화대행진단"이 금정굴을 방문했습니다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7.31 2475
286 드디어 출범식이 열렸습니다 file 관리자 2013.08.26 2429
285 고양시청 국제통상과와 녹지과 방문했습니다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8.09 2391
284 진화위법 개정안 토론회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9.03 2380
283 김포유족회에서 방문하셨습니다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6.21 2314
282 고양시장께서 재단사무실을 방문해 주셨습니다 file 인권평화연구소장 2013.07.25 2300
281 제1회 이사회가 열렸습니다 file 관리자 2013.07.04 2300
280 옛 송포면 지역 현장을 조사했습니다 file 관리자 2014.08.26 2289
279 시청앞 "댓글의 추억" 다녀왔습니다 file 관리자 2013.08.12 2289
278 재단 로고 선물받았습니다 file 관리자 2013.08.21 2281